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04.23 09:48

Ghostw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승길 (Ghostway)        ②ⓦ
인스턴트

당신이 조종하는 모든 생물을 게임에서 제거한다.

턴의 끝에 그것들을 각 소유자의 조종권 밑으로 플레이에 들여온다.

“저는 그것의 칼날이 저를 베어 들어오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미 텅비어, 그곳에 존재하지 않았지요. 저는 그것의 표정이 분노로 일그러지는 것을 보았지만,
그것이 으르렁거리는 소리를 들을수는 없었습니다.“
-클라틱, 보로스의 군단병

라브니카 블럭의 길드팩트 안에는 이런 레어카드 한장이 있었답니다. 이름하여 "Ghostway(저승길)" 무려 레어카드입니다. 보편적으로 이 카드를 보면 제일 처음으로 떠올리는 것이 "신의 분노를 피할 수 있겠군!" 이란 생각입니다. 하지만, ②ⓦ+②ⓦⓦ=④ⓦⓦⓦ라는 엄청난 양의 마나가 필요한 연계이기 때문에 어쩌다가 한번 터지긴 해도, 밥먹듯이 주력으로 사용하긴 힘들다 하겠습니다. 물론, Chrome Mox와 Heatbeat등등의 카드를 이용하면 무리는 아니겠지만, 굳이 그렇게 하면서까지 신분을 쓰는것은 신분에대한 모욕입니다. (사실.. 맞는 사람이 너무 아픕니다.- -+)

친구 녀석의 덱을 짜준적이 있습니다.
카미가와의 망령을 떨치지 못하고 전 Oyobi를 이용한 스피릿덱을 굴리고 있었는데, 친구가 덱짜는것을 도와달라고 해서 짠 덱이 있었지요. 컬러는 무려 WGB.... 3컬러의 압박을 딛고 사용된 카드들은 '이터널 드래곤' '록소돈 하이어아크' '고스트 카운슬 오브 오르조바' '코쿠쇼' '이터널 윗니스' '신의 분노' 등이었습니다. 꽤나 무거운 덱이었죠. 그렇게 덱을 어느정도 완성하고,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아스트랄 슬라이드 덱처럼 편리한 크리쳐 활용은 되지 않았습니다만, '하이웨이 로버'등의 카드로 라이프를 2점씩 빼앗고, 록소돈으로 피를 채우고(그시절 이넘이 좀 짱), 드래곤들로 피니시를 날리는 것은 정말 아팠습니다만, 뭔가가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무슨 카드를 넣어볼까 하며 카드를 뒤적거리던 중 발견한 '저승길'!
당장 덱에 넣고 실험해 보았는데, 이럴수가... 너무 좋았습니다.
CIP기능을 가지고있는 '윗니스 - 카드줏어오기' '하이웨이 로버 & 고스트 카운슬 - 피 뺏기' '록소돈 하이어아크 - 라이프 게인' '네크라탈 - 논블랙 크리쳐 파괴'등등의 스펠과 너무 잘 맞는 것이었습니다. 이런것을 염두해두지 않고 있었던지라 기쁜맘에 덱을 완성시켜준 기분이 새록새록 납니다.

T2에는 'Momentary Blink'같은 스펠이 CIP를 활용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만, 제 경우에는 고스트 웨이의 망령을 떨칠수가 없습니다. 턴 끝에 돌아온다는것이 조금 맘에 안드실수도 있지만, 위에 말씀드렸다시피 신분 등등의 광역 디나이얼을 피할수도 있고, 상대의 턴 끝에 싸바싸바 플레이해서 많은 재미를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이터널 윗니스가 플레이에 있다면, 카드를 계속 재활용 할 수 있습니다. 카드의 기능이 발동되고 카드는 무덤에 가기 때문에, 턴 끝에 돌아오는 윗니스로 이러저러한 플레이를 펼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위니들을 턴의 시작에 날려버리고 소울 워든이나 수라계 등등을 플레이, 턴의 끝에 해당 기능을 CIP효과와 함께 얻는 방법도 있습니다.

사용하려고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재미있게 사용할 수 있는 카드는 많습니다.
비록 이 카드가 T2는 아닙니다만, MWS로 한번 덱을 짜보시는것은 어떨까요?

Trackback 0 Comment 7
  1. Favicon of http://luinm.egloos.com BlogIcon 1월군 2008.04.23 10:33 address edit & del reply

    고스트웨이를 이용한 러쉬님의 덱은 많이 아팠죠 ㅠㅠ
    이번 섀도무어에도 비슷한 카드가 있었던거 같더군요.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 Favicon of http://d-rush.tistory.com BlogIcon D-Rush 2008.04.23 11:03 address edit & del

      Turn to myst 였던거 같은데요.
      한마리에게만 적용되는 인스턴트 아스트랄 슬라이드에 가까운 카드죠. 그게 {1}{w/u}니까 고스트웨이는 어떤면에선 발동비용이 상당히 저렴하다고 할 수 있죠... 턴투미스트는 왠지 CIP 활용보다는 상대 크리쳐 하나를 한턴간 무력화 시킨다거나, 퍼시스트 생물의 카운터를 없에는 용도로 쓰일듯 해요

  2. Favicon of http://uneng.egloos.com BlogIcon 무릎위의우넹 2008.04.24 19:02 address edit & del reply

    고스트웨이는 무엇보다 일러가 좀 간지인듯.

    • Favicon of http://d-rush.tistory.com BlogIcon D-Rush 2008.05.06 09:05 address edit & del

      뉴클리어 때려맞은 질럿 3부대가 하늘로 승천하는 광경

  3. 우요 2008.04.25 10:10 address edit & del reply

    스택걸고 챨스(evacuation)을 날려줍시다 'ㅅ'b

    • Favicon of http://d-rush.tistory.com BlogIcon D-Rush 2008.05.06 09:04 address edit & del

      ㄷㄷ 아니 걍 카운터를 .. ;ㅁ;

  4.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españa 2013.01.04 17:15 address edit & del reply

    Terra Nova, l'un des évènements série de l'année 2011,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produite par Steven Spielberg pour la Fox, vient de commencer son tournage en Australie. Les premières images du pilote sont même désormais disponibles sur la toile, preuve que le projet avance bien après de petits soucis à l'allumag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Découvrez les images du pilote de Terra Nova ici.Rappelons que Terra Nova narre les aventures futuristes d'êtres humains propulsés au temps d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la préhistoire. Grosse production Dreamworks Televisio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la série possède un budget estimé à 4 millions de dollars par épisode. Le pilote dont nous découvrons les premières images devrait être diffusé sur la cha?ne américaine Fox en mai 2011. News Cannes 2011 : Robert De Niro sera le président du jury News J,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J,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Abrams dévoile sa nouvelle série PulpRelated articles:


    http://rocksea.tistory.com/125 http://rocksea.tistory.com/125

    http://leemigyo.tistory.com/590 http://leemigyo.tistory.com/590